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9 15:15

  • 인사이드 > NGO News

여수박람회장 공공개발 촉진 시민연대, “해수부 산하 공공공기관인 여수광양항만공사가 대안이다”

지난 10년 여수박람회장 사후활용 공론과 투쟁의 결론

기사입력 2022-03-08 14:4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여수선언실천위원회, 여수상공회의소, (사)여수지역발전협의회, 여수YMCA, (사)여수지역사회연구소, (사)여수환경운동연합, 여수경실련, 여수참여연대 등 지역 시민사회 단체들은 여수박람회장 사후활용을 위한 공공개발 주체는 재정여력과 공공성, 지역성을 두루 갖춘 여수광양항만공사가 대안이라는 주장을 거듭 밝히고 나섰다.
 

여수박람회장


이들 단체는 <여수박람회장 공공개발 촉진 시민연대>라는 이름으로 성명서를 내고, 일부 정치권에서 주장하는 여수시가 여수박람회장을 인수ㆍ운영해야 한다는 논리는 여수시를 부도내자는 말과 같다며 강력 반발했다.

 

여수시가 박람회장을 인수하려면 기재부 선투자비 3,600억을 갚고도, 국유재산인 박람회장 부지 매입비 1조 이상, 매년 운영투자비 등 천문학적인 재원을 여수시가 어떻게 조달할 것이며, 감당할 수 없는 규모의 부채를 지자체가 안고 가는 것에 과연 시민적 합의가 가능하겠는가? 물으며 여수시가 박람회장을 운영하는 문제는 이미 현실적인 문제로 불가능하다고 결론이 난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또한 박람회직후부터 지속적으로 정부 투자금을 탕감하고, 여수박람회장을 전남도ㆍ여수시에 무상양여 해줄 것 등을 정부에 요구했으나, 여수박람회장의 부채를 면제하거나 무상양여를 한다면 평창동계올림픽 등 타 시도의 모든 국제행사에 대해서도 같은 특혜를 적용해야하는데 정부가 감당할 수가 없다는 논리를 넘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며

 

민관의 지난 10년의 오랜 숙의와 대정부 투쟁의 결과로 박람회장안에 국립청소년해양교육원과 국립해양기상과학관이 들어서게 되었으며, 여수광양항만공사를 사후활용의 주체로 공론이 모아졌다면서 이 과정에서 아무 역할도 없었던 일부 정치권이 이제 와서 무슨 의도로 공론이 없었다고 왜곡ㆍ매도하고, 지역사회의 혼란을 부추기는 것이냐고 질타하였다.

 

지역사회는 그동안 여수박람회장이 투기자본에 헐값 매각되어 레지던스(생활형숙박시설), 분양형호텔 등 기획 부동산의 먹잇감으로 전락하는 것을 막아오면서 이의 근본적 해소를 위해 여수광양항만공사를 대안으로 찾게 되었고, 일이 다 성사되는 시점에 이런 대안 없는 주장을 하는 것이 공공개발을 무산시키고 민간매각을 재추진하려는 의도로 의심받을 수 있음을 경고하기도 하였다.

 

아울러 여수광양항만공사 인수시 반드시 여수지역 추천위원이 포함된 사후활용위원회를 구성하여 지역의 의견을 수용하는 것이 전제되어있기 때문에 우려되는 문제들이 있다면 논의기구를 통해 해소하고 지역의 요구를 반영하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새 희망을 열어가는 여수인터넷뉴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 (hm7737@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