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17 15:03

  • 인사이드 > NGO News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역사바로세우기 범국민위원회 창립

상임공동대표에 가톨릭계 함세웅 신부, 개신교계 임명흠 목사, 불교계 도법스민, 김원웅 광복회 회장

기사입력 2021-09-09 15:0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9월 10일 오후 2시, 서울 한국기독교회관 조애홀(종로 5가)
 

여순사건의 올바른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여수지역사회연구소를 비롯한 여순사건유족회와

전국시민사회단체가 ‘여순사건진상규명과역사바로세우기범국민위원회’를 창립하고 여순사건특별법의 미비한 법적 완성과 시행령 의견 수렴 및 적폐 수구언론 역사왜곡에 대처해 나갈 예정이다.
 

▲ 여순사건은 1948년 10월 19일 전남 여수시 신월동에 주둔하고 있던 14연대 일부 군인들이 제주4‧3사건 진압명령을 반대하며 촉발됐다. 당시 희생자만 1만여 명이 넘는 현대사의 비극적인 사건이다.


범국민위원회 관계자는 “두려움과 공포의 대상이자 사회적 천형처럼 지역과 역사를 옭아매고 있던 여순사건이 73년 만에 진상을 밝힐 귀중한 시간이 다가왔다”며,

 

“이제 그 기나긴 인고의 세월 동안 강요된 침묵 속에 가라앉아 있던 사건의 진실을 드러내기 위해 개인이 아닌 전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역사의 전면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오는 9월 10일 오후 2시, 서울 한국기독교회관 조애홀(종로 5가)에서 여순사건유족회와 전국 시민사회단체 그리고 23년간 사건의 진실을 끊임없이 외치며 발굴해 온 여수지역사회연구소가 함께 모여 사건의 올바른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여순사건진상규명과역사바로세우기범국민위원회’(이하 ‘범국민위원회’) 창립 행사를 개최한다.

 

범국민위원회는 개인보다는 전국적인 조직을 갖춘 단체를 중심으로 구성하여 그 위상을 갖췄으며, 특별법 시행령 마련과 1차 법 개정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고 사건의 진실을 전국적으로 알리기 위한 활동과 예상되는 적폐 수구언론의 역사왜곡을 바로잡는 사업을 추진한다.

 

상임공동대표는 가톨릭계 함세웅 신부, 개신교계 임명흠 목사, 불교계 도법스민, 김원웅 광복회 회장이며, 공동대표는 전국단위 단체의 장과 주요단체 집행책임자가 맡는다.

 

범국민위원회가 추진할 대표적인 사업은 보다 실질적인 시행령 마련을 위한 ‘여순사건특별법 시행령(시행세칙, 도조례)’ 및 1차 법 개정 정책토론회를 9월 14일과 10월 18일에 개최하고, 적폐 수구언론의 역사왜곡 바로잡기 운동의 일환으로 조‧중‧동 취재거부 및 불매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발간될 여순사건진상규명보고서에 대한 시민사회의 사실로서의 역사 견해와 미래세대에게 여순사건에 대한 올바른 역사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과 함께 여순사건 바로알기 공동수업교재를 발간해 전국적으로 수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범국민위원회 관계자는 “구성의 중요한 목적은 사건 발발 73년 만에 여순사건특별법이 제정‧공포되었으나 이번 특별법은 원안에 있던 사무처, 조사기구, 신고기간, 조사기간, 의료‧생활지원금 대상, 재단설립 및 지원, 소멸시효 특례 등이 수정‧삭제되어 올바른 진상규명에 한계점을 드러내고 있어 이를 개정하기 위함”이라며,

 

“창립과 활동을 통해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인 여순사건의 올바른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이뤄내 뒤틀린 한국 현대사를 바로세우고 민간인 학살 피해자와 유가족들의 맺힌 한을 푸는 실천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 (hm7737@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