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15:02

  • 인사이드 > 이런일이

여순사건 역사현장...‘대형동굴’ 발견 민가 정화조 공사 중 연결통로 확인

기사입력 2021-02-07 11: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아픈 역사의 산 교육장 활용가치 찾을까

 

전남 여수시 신월동 여수순천10.19사건(1948년)이 최초로 발생한 장소 인근에서 지하에 구축된 대형동굴이 발견됐다.

 

▲ 최근 여수시 신월동(14연대 주둔지)에서 발견된 대형동굴.

 

이곳은 일제 강점기 태평양전쟁(2차 세계대전)시기에 일제가 수상비행장을 건설한 곳 이기도하다. 이후 14연대가 주둔했다.

 

최근 김 모씨(신월동, 52세)가 건물 리모델링 공사 중 앞마당에 정화조를 설치하기 위해 터파기 공사를 하다가 지하 약 3m지점에 시멘트 관로가 지나가는 것을 목격하였다.

 

신고를 접한 여수시는 관로를 청공하고 확인한 결과 이 시멘트 관로는 직경이 1.2m로 건물을 가로 질러 산 위쪽으로 약 100m 지점에서 대형 땅굴로 연결됐다. 관로 아래쪽은 바다로 빠진다.

 

이 대형 동굴이 어느 시기에 누가 어떤 용도로 만들었는지 자세히 알 수는 없지만 주민에 따르면 주변지역에 일제가 만들어 놓은 이런 땅굴이 몇 개 있다는 말이 예전부터 전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건물 리모델링공사는 중단된 상태다.

 

이번 동굴 발견으로 일제시대와 여순사건을 조명하고, 역사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가치를 찾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제주도 일제시대의 유적 알뜨르비행장 격납고는 아픈 역사의 교육장으로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 정화조 터파기 공사중 지하 3m 지점에 시멘트관로.
▲이 관로를 따라 상부 100m 지점에서 대형동굴과 연결된다.
▲ 건축물 리모델링 공사가 중단된 현장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 (hm7737@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