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7 16:58

  • 인사이드 > 추천여행지

참이슬 머금고 자란 참 꽃무릇!“여수 영취산에서만 볼 수 있어요”

기사입력 2015-09-16 14:3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주말 절정 예상

하늘이 내린 선물... 여느 꽃과 다르다.

 

 

남도의 영취산에는 가을의 첫 전령사 꽃무릇이 온통 빨갛게 불타오르고 있다. 자그마치 그 규모는 1만 여명.

 

깊은 계곡을 따라 참나무 숲속에서 아무도 모르게 참이슬을 머금고 스스로 자연 번식하여 대단위 군락지로 발견된 것이다.

 

최근 꽃무릇 군락지와 연결하는 영취산 꽃무릇 길이 완성됐다.

뜻있는 시민들이 모여 연차적으로 꽃무릇길 약 1,500m을 조성한 것이다.

 

이제는 누구라도 쉽게 찾아갈 수 있다. 흥국사 정문에 들어서면 꽃무릇이 벌써 나와서 반긴다.

 

김용필 소설가는 “영취산 북암골에 임진왜란 노량해전에서 산화한 승병수군들의 원혼들이 붉은 꽃무릇으로 피어나다”라고 예찬했다.

 

 

사실 임진왜란 당시 영취산에는 많은 암자들이 있었고 바로 이곳이 의승군들의 주된 수영지였다. 해서 정유재란 때 왜군들에 의해 거의 불타버렸다.

 

최근에는 숭고한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한 돌탑공원이 조성돼 한층 눈길을 끌고 있다.

 

한 시민은 “영취산 꽃무릇은 여느 꽃과 다르다”면서, “참이슬만 먹고 자라서 인지 꽃이 무척 빨갛고 윤기가 흐르며, 생기가 있고 청초하기가 그지없다.”고 말했다.

 

또한 생명력도 강할 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 꽃무릇 보다 가장 먼저 피고 늦게 진다. 그래서 이곳을 찾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날로 증가하고 있다.

 

한편, 한 관계자는 “영취산 꽃무릇은 이번 주말 최고 절정에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꽃무릇단지가 명품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관광객이나 시민들의 각별한 사랑과 관심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 영취산 꽃무릇

▲ 영취산 꽃무릇 군락지 위치도.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 (hm7737@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