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8 15:02

  • 인사이드 > 이런일이

연극 “나는 야한여자가 좋다” 세 번째 섹시미녀 사라 공개모집

기사입력 2010-08-09 13:3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파니(24)와 유니나(23)와 어깨를 나란히 할 여배우가 탄생한다.


마광수 원작 성인극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를 공연 중인 극단 사라가 이 연극의 제3대 여주인공 ‘사라’를 공개 모집한다. ‘플레이보이’ 모델 이미지로 고정되다시피 했던 이파니는 ‘나는 야한 여자가 좋다’의 헤로인으로 주목받으면서 배우 등으로 활동 영역를 넓히고 있다.

 

이파니(24)와 유니나(23)양

그룹 ‘자자’의 보컬 겸 래퍼인 유니나는 가창력에 가려졌던 풍만한 몸매를 새삼 재발견시키며 ‘D컵 여우’의 대명사 격 존재로 자리잡기에 이르렀다. 관객들은 이파니와 유니나를 뭉뚱그려 ‘야녀’(야한 여자)라는 애칭으로 부르며 환호하는 중이다.


극단 사라의 강철웅 연출은 “이파니와 유니나의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 덕분에 연일 빈 자리가 없을 정도”라며, “3차 앙코르 공연을 펼쳐야 할 상황이라 여주인공 사라를 트리플 캐스팅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밝혔다.


지원 자격은 “속은 몰라도 겉 만큼은 극의 타이틀에 걸맞는 야한 여자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종 선발된 또 다른 ‘야녀’는 9월 중순부터 서울 대학로 한성아트홀 무대에 오르게 된다. 화~목요일 1회, 금~일요일에는 2회 공연한다. e-메일(daebyunri@naver.com)로 접수한다.

 

▲ 유니나(23)양

▲ 유니나양은 성형가슴이라는 말도 안돼는 루머들 때문에 잠도 못이룰 정도로 신경이 예민해져있는 하루하루 였다며 고심끝에 압구정동에 위치한 L 성형외과 S 원장을 찾아가 직접 진료를 받고, 자연산이라는 확실한 확답을 받고 온 것. 이로 인해 의혹에 휩싸였던 유니나양  가슴은 100% 자연산 명품 D컵 가슴이라는 것이 입증 됐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 (hm7737@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