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4-09 오후 7:01: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21-03-08 오후 1:51:42 입력 뉴스 > 사설&칼럼

(윤문칠 칼럼) 살아있는 자연사 박물관!
“신비의 바닷길 사도(沙島)”에 인도교를...



▲ 전남도 교육의원(민선) 윤문칠
 여수시 화정면 사도 섬은 백야도에서 남서쪽(25Km) 약 1시간 정도 지나 서남쪽 상⋅하화도 등을 거친 뒤 여자만으로 들어가는 길목에 은밀히 감춰둔 듯 모래로 쌓은 섬이다.

 

이 섬은 수만 년 전 공룡의 흔적으로 역사 속에 지층의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며 섬 전체가 자연 생태학습장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런데 이번 여수에서 고흥으로 연결되는 연륙교 개통으로 낭도 답동마을 앞에 보이는 조용하고 아름다운 신비의 ‘모래 섬’이 모래 사(沙)와 호수 호(湖) 자를 써서 ‘사호도’라 불렸지만 지금은 사도(沙島)라 부르고 있다.

 

사도 섬에서 매년 2월(음력) 초하루 영등 날과 보름에 조수차가 가장 높이 들어오는 7월(음력) 백중사리에는 사도 주변의 7개 섬(본도~추도~간도~시루 섬~장사도~나 끝~진대 섬)이 이어지는 ‘모세의 기적’을 볼 수 있다.

 

▲ 사도전경

 

이 광경은 바다 한가운데 모래로 쌓여있는 본도 주위에 있는 섬이 해마다 조수간만의 차이로 수심이 낮아지면서 사도와 추도 사이의 바닷길이 2~3일가량 'ㄷ'자로 갈라지는 자연 현상이 일어나는 곳이다.

 

그리고 이 섬은 양면이 바다로 트여 있고 단단한 모래사장, 인근 도서 섬과 섬이 이어지는 은빛 백사장과 기암괴석 및 절벽이 곳곳에 흩어져 장관을 이루고 있다.

 

특히 거북형상이 명당자리에 앉자 땅의 기운을 받은 사도의 거북바위는 바닷물을 담고 여수 쪽으로 유유히 헤엄치는 이 바위의 형상을 보고 이순신장군께서 임진왜란 때 거북선을 구상하고 건조하며 발진기지로 삼아 세기적 4대 해전인 한산대첩을 승전하였다고 한다.

 

그리고 거대한 장군 바위는 지형 물로, 밀물과 썰물을 이용해 북을 울리고 횃불을 피워 대군이 숨어있는 것처럼 위장하여 여수 돌산도 쪽으로 유인하며 무술목 대첩을 승리로 거두게 되었다는 이야기도 전해오고 있다.

 

▲ 공룡발자국 84m 보행렬

 

이곳 주변의 섬은 기암절벽으로 둘러싸인 퇴적층이 골고루 분포되어 규화목 화석 층에서 최근길이 1.5m의 대형 화석과 3456점에 달하는 공룡 발자국과 세계 최장(84m)의 보행 열이 발견되었다.

 

그리고 썰물 때면 육식 공룡발자국 화석이 선명하게 남아있고 곳곳에 용꼬리처럼 생긴 긴 용암 화석, 용암의 흔적과 바위 아래 나무 화석을 손으로 만져 볼 수도 있는 섬 자체가 자연사 박물관이다.

 

살아 움직이는 것 같은 환상을 갖게 하는 공룡발자국 및 퇴적층은 학술적 가치가 높아 국가 재정 천연기념물(제434호)로, 그리고 사도와 추도 마을의 집 둘레에 담장은 큰 돌과 작은 돌로 맞물려 쌓은 돌담길로 등록 문화재(제367호)로도 지정되어 있다.

 

여수~고흥간 연륙교 개통으로 낭만낭도에서 사도 섬은 육지와 5분 거리로 가까워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있다. 이곳은 바닷길이 열리고, 역사가 가득한 사도 공룡화석 지는 살아있는 다양한 자연사 자료들을 현장에서 볼 수 있다.

 

▲ 물고기? 화석

 

그래서 사도-낭도 인도교는 지난 2005년도에 길이 430m 너비 4.6m 규모로 추진키로 했다가 10% 공정률을 보인 상태에서 공룡화석지 보호구역 경계로부터 500m 이내에서 사도-낭도 인도교 공사가 이뤄질 수 없다는 점을 들어 사업추진 2년여 만에 공사가 중단돼 큰 파장이 일었다. 그런데 이번에 용역을 새로 발주한 언론 보도를 전했다.

 

그래서 학술적 가치가 높아 청소년들의 생태환경 체험 학습공간의 장이 될 신비의 바닷길 사도-낭도로 연결하는 인도교를 꼭 만들어야 한다. 그리하여 공룡의 섬을 연결하는 여수의 낭만낭도가 새로운 제2의 해양휴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해 본다.

 

▲ 모세의 기적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 여수 ..
여수해경 중앙동 해..
여수시, ‘종화지구 ..
(윤문칠 칼럼) “민..
(김용필/ 문화 칼럼)..
여수 개항 100주년 ..
여수‧순천̷..
여수시, 섬섬여수 보..
권오봉 여수시장 보성..
‘전국 최초 건어물 ..
(김용필/ 문화 칼럼) “흑산도 홍어와 하우..

삭힘 홍어와 삭힘 상어는 둘 다 암모니아 냄새를 풍기는..

(윤문칠 칼럼) “민족사의 비극 여순사건 ..

침묵의 여순 항쟁을 재조명하여 민족사의 비극인 여순..

(윤문칠 칼럼) 여수 “영취산 진달래꽃”이..

전국 최고의 진달래꽃 군락지로 명성이 자자한 여수시 ..

(서석주 칼럼) 정치의 본령(本領)은 백성을..

신라 헌안왕이 화랑 준겸(寯兼)을 불러 “산천을 돌며 ..

‘채움․비움’ 완도 풍경 그림으로 힐링..
여수시, 농업의 가치 이해 도시소비자 육성 나서..
전남도,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3주 연장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 쌍봉동 시..
전남도, 지역 비전 제시 ‘미래전남 혁신리더’..
여수해경, 현장대응능력 강화 인명구조자격 ..
전남도 봄맞이 수산물 차량 승차구매 행사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 묘도동 4월..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1조 5천억원 투자 본격화
여수시, “재난‧범죄에 안전한 도시” ..
여수시, 민‧관협력 ‘섬마을 비상소화전..
여수시 “여수 역사 품은 유물 찾습니다”
권오봉 여수시장 ‘평생학습 동아리 연합회와..
문수종합사회복지관 만수무강 합동생신잔치
김회재 의원, 공공기관 이전 시 낙후 지역 우선..
여수소방서 소방시설공사 분리발주 지도ㆍ감독..
여수해경 해양환경범죄 특별단속 잇따라 적발
여수시, 공유토지분할업무 전국 우수기관 ‘영예’
전남보건환경연구원 여수산단에 ‘유해대기 측..
여수시, “농어촌민박 안전성 강화” 소방안전..
전남도 70조대 첨단세라믹 미래성장동력으로
여수시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 ‘확산 ..
농업박물관, 조선시대 농정 비교우위 농경문화..
여수시의회 ‘모두를 위한 도시정책’ 고민
여수시, 청년 구직자 ‘온라인 직무 멘토링’ ..
전남도 4월 전통주에 ‘아름다운 누룩꽃’
여수성결교회, ‘예빛사랑’ 부활절 맞아 문수..
무안국제공항 29일 제주노선 운항 재개
여수시, 삼동지구에 “분해성 고분자소재 상용..
여수시, 6일 ‘아자!’ 출정식 “1년 365일 쉬..
전남 최초 ‘행복교육 e-스튜디오’ 여수시, ..
보행자 우선‘안전속도 5030’ 4월 17일 시행 돌입
예울마루, 대작 뮤지컬와 매직 드로잉 가족극으..
여수시, 시민신청실명제 연중 확대 시민알권리..
여수시새마을회 코로나19 예방접종 자원봉사 ..
여수해경 봄철 수상레저 안전위해사범 특별단속
호남발전본부 창립기념 ‘상암천 환경정화활동..
여수시 환경도서관 ‘그림책 강연회’ 개최
해양경찰교육원 신임경찰 학생 입해식 열어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 둔덕동 실..
여수소방서 불이야! 대피먼저!
여수시 4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당부’
권오봉 여수시장 보성 찾아 COP28 유치 협력 ..
여수시, 선소유적지에 선소테마정원 조성사업 추진
여수시 6년 연속 국가브랜드 대상 ‘영예’
김영록 전남도지사 순천 집단감염 대응현장 살펴
여수시 보건지소·진료소 7곳 그린리모델링 “..
강정희 전남도의원 여수산단 환경문제 해결을 ..
김회재 의원, 레지던스, 주거용 오피스텔로 변..
전남도 부동산 불법 중개행위 근절 나서...


방문자수
  전체 : 200,080,777
  어제 : 32,544
  오늘 : 9,961
  현재 : 288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