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1-27 오후 9:13: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20-07-14 오후 2:47:06 입력 뉴스 > 사설&칼럼

(윤문칠 칼럼)
“전남~경남, 해상 도계(道界)”는 존재한다!



“전남의 바다를 억지 주장으로 해상경계를 침범하고 도발하려는 것을 이대로 보고만 있어야 되겠는가?”

 

전) 전남도 교육의원(민선) 윤문칠
 ‘전남과 경남’ 간의 기선권현망 어업의 조업구역 경계가 되는 해상도계는 지방자치법 제4조 제1항에 따라 결정되는 전남도와 경남도의 관할 구역 경계선을 의미한다.

 

그리고 국토지리정보원에서 발행한 지형도상 해상경계를 도(道)간 경계로 보아야 한다며 전남도 구역을 침범한 경남어선들에 대해 도계는 존재한다는 대법원판결(‘15,06,11)함에 따라 경남과 전남의 멸치잡이 분쟁은 사실상 종료됐다.

 

그런데 판결을 무시하고 경남 어민들은 남해와 여수 사이 해역에서 대법원 판결에 항의하며 해상시위를 벌렸다. 그리고 경남도와 협력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청구 등 법적 대응에 나서면서 양 측의 멸치어장 분쟁은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전남 남해안 청정바다에서 잡아 올린 멸치는 빛깔이 곱고, 육질이 단단하고 맛도 좋아 우리나라의 일등 상품으로 우리들 식생활에 밀접한 어류로 매일 밥상에 중요한 어종이다.

 

이멸치를 잡기위해 경남선적 멸치잡이 기선권현망 17개 선단이 바다의 경계는 없다고 전남지역 해상도계(道界)를 넘어 조업을 하다 어업의 민주화를 목적으로 만들어 놓은 수산업법 위반(2011,7)으로 순천지원에서 벌금형을 선고했다.

 

다시 항소하여 창원지방법원(‘13, 11)에서도 유죄인정으로 다시 항고하여 최종 대법원심의에서 “해상경계는 존재한다."라며 판결했던 사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남 기선권현망 선주들은 대법원 판결에 반발하며 “멸치 어장은 경남, 전남에 관계없이 조류의 흐림에 따라 형성되는 해상경계(도계)가 무슨 의미가 있냐."라며 해상경계는 조업구역과는 별개의 문제라 지적하고 권한쟁의 심판을 헌법재판소에 청구하였다.

 

▲ 멸치

 

그래서 바다의 해상경계(도계) 유무를 둘러싼 ‘멸치잡이 조업구역 법정 공방’이 수년째 진행되고 있어 필자는 해상도계를 넘은 멸치싸움! 기고(‘18,12,18)하였다. 그런데 이번(7월9일) 최종 공개 변론을 통해 전남 도민들은 5년을 끌어온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집단행동과 정치권의 강한 힘을 이용하여 대법원판결을 무력화하는 억지주장을 거세게 항의했다.

 

우리나라 권현망어업은 정한 수로 정해진 경남 62선단, 전남 16선단으로 멸치 단일 어종만을 대상으로 어획하는 어업이다. 어탐선(20t)1척, 본선 2척(30t), 운반 및 가공선 2척(150t), 소개 5척(380톤)과 그리고 멸치를 건조할 수 있는 2,000여 평의 가공 공장(어장막)을 갖춘 것을 1개 선단이라 한다. 그런데 전남지역에 허가된 16개 선단 중 6개 선단은 경남지역에 매도되고 10개 선단만 여수에 남아있다.

 

전남도 어업 인들은 어업 활동을 펼치며 일궈놓은 삶의 터전인 해상 경계인 도계가 존재한다는 대법원 판결에도 경남 어민들이 대규모 집회와 법적 대응은 어업의 민주화를 목적으로 만들어 놓은 수산업법을 정치권의 힘을 빌려 판결을 무력화시키는 행위에 대해 200만 전남도민은 강력 대응해야 한다.

 

전남의 바다를 억지 주장으로 해상경계를 침범하고 도발하려는 것을 이대로 보고만 있어야 되겠는가? 해양경계(도계)를 꼭 지켜서 영세 어민의 생태 터전을 사수하여야 한다

 

그리고 전남도민의 생계수단인 바다의 해상경계를 침범하고 도발하려는 것을 국가의 권력으로부터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받는 법치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정부는 해상경계인 전남과 경남의 도계는 존재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고양빈 올림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합니다!! 기선권형망은 경상도에서 판을치고 있는 현실에 늦은감이 있지만 적절한 판결입니다 따라서 도계는 분명하게 존재해야 합니다 철저한 단속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며 침범시 과중한 처벌을 바랍니다 2020-07-14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 “교..
여수공업고등학교 전..
여수시-롯데케미칼·..
여수시, ‘올해의 SNS..
여수시 한려동 겨울맞..
여수시, 포스트코로..
소라면 새마을회 사랑..
여수시, ‘도시재생..
여수시, 폐가전제품 ..
전남도, 코로나19 ‘..
(윤문칠 칼럼) “교육특구”에 맞는 수학..

교육은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이다. 교육이 살아야 지..

(윤문칠 칼럼) 우리지역 교육특구에 맞는 ..

내년도 입학생(초 2069명, 중 2372명, 고 2,229명)에게..

(서석주 칼럼) 대학병원! 반드시 여수에 ..

대학병원은 의료산업의 집적화·복합화로 엄청난 부가..

(윤문칠 칼럼) “수능 D-30” 최종 마무리..

올해 수능응시 원서를 마감한 결과 작년 54만 8,734명 ..

김영록 전남도지사 국토부 장관 만나 ‘핵심 SO..
만덕동새마을남여협의회 사랑의 고추장 나눔행..
전남도 11월 전통주 ‘숲향벼꽃 술도깨비’
여수시 드림스타트 ‘화재안전키트’ 지원 사업..
전남도, 코로나19 지역감염 3명 추가 발생
여수중앙로타리클럽 묘도 읍동 마을에 실버카(..
“제2의 소미산 막자” 여수시의회 ‘난개발조..
여수시, “코로나19 확산 막아라” 공무원 재..
한영대학교 화공산업공학과 학생발명 3건 특허출원
여수시 2020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 완료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위한 여순특위 ‘출근길..
여수지방해양수산청 광양항 암초제거로 안전한..
한국동서발전(주) 호남화력본부 묘도동에 마스..
여수시, 2020년 민방위대원 사이버 보충교육 실시
전남도, 밤사이 코로나19 ‘지역감염 5명’ 추가
문수동성당, “따뜻한 겨울 보내세요” 겨울이..
여수소방서 학교로 찾아가는 119안전체험교육 운영
전남도 상품 브랜드․디자인 개발 지원 ..
권오봉 여수시장 내년도 국비 확보 막바지 ‘..
여수시, 포스트코로나시대 안전한 외식환경 조..
서강동 새마을부녀회 고추장으로 전한 ‘이웃 ..
예울마루, 방역 수칙 준수 연말 기획공연 따뜻..
전남의 아름다운 사찰서 힐링하세요 유네스코..
여수시 돌산읍 독거노인 청소봉사 ‘훈훈’
전남, ‘코로나19’ 지역감염 잇단 발생
여수해경 낚시어선·레저기구 안전사고 예방 ..
여수시전기공사 경영인협의회 이웃사랑 재능기..
화순백신특구 코로나백신 개발 교두보 역할 ‘..
김영록 전남도지사 본예산 9조원 시대…내년 ..
여섯 번째 여수관광 웹드라마 ‘윤슬’ 촬영 ..
여수에서 강창구 초대展‘섬섬, 나의 바다, 나..
여수공업고등학교 전남 지방직 공무원 최다 합격
한영대학교, 산학협력 업무협약 체결식 사)대..
여서동주민자치위원회 우리동네 환경학습 포럼..
민주평통 여수시협의회「2020 평화공감 토크콘..
여수시 “김장철 절임배추 안전하게 사용하세요”
여수소방서 「소방관과 랜-선 친구되기」교육체..
미평동주민자치위원회 찾아가는 장수사진 촬영..
고흥소방서 포두면 남성의용소방대 이취임식
여수시 대교동 겨울맞이 따뜻한 나눔의 손길 ..
여수거북선로타리클럽 “재능봉사로 새집 됐어..
여수시 2021년 시민밀접사업 30선 선정
여수시, 소상공인‧지역경제 살리는 ‘공..
국제라이온스협회 여수1・2・3지역..
여수시, ‘도성마을 정주여건 개선’ 주민과 한..
여수시립박물관 소장유물 문화재 지정을 위한 ..
전남도, 밤사이 코로나19 지역감염 5명 추가
여수해경 불법어구 적재 도주선박 검거
여수시 불법 개발행위 현장 일제 점검 추진
새여수새마을금고 여서동에 사랑 愛 온정 전달


방문자수
  전체 : 195,766,662
  어제 : 39,560
  오늘 : 17,785
  현재 : 411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