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9-25 오후 6:56: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20-02-11 오후 3:14:01 입력 뉴스 > 여수뉴스

(이겨라/ 기고문)
“참여하는 사람은 주인이요, 그렇지 않은 사람은 손님이다.”



   4월 15일 총선

   “나는 과연 주인이 될 것인가, 손님이 될 것인가.”

 

이겨라 변호사

   (여수시선거관리위원회 위원)

 대한민국 헌법 제1조는 “대한민국이 민주공화국이며,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는 곧 국가의 의사를 스스로 결정하는 최종적 지위와 권위인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모든 국민이 직접 정치에 참여하는 방식은 현대 사회에서는 불가능하다.

 

그리하여 대부분의 국가들은 국민들이 자신들의 대표자를 뽑아 그들에게 정치를 맡기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데, 선거는 바로 이러한 대표자를 뽑는 아주 중요한 과정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선거를 흔히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한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60여 일 앞으로 다가 왔다. 다가오는 4월 15일 총선은 지난해 12월 27일 ‘공직선거법 일부 개정법률안’이 통과되고 처음 치러지는 선거인만큼 그 의미가 남다르다. 개정 된 공직선거법의 주요 내용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선거연령 하한”으로 정리할 수 있을 것이다.

 

우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시행으로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던 문제인 ‘사표’를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같은 제도의 시행으로 유권자들은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에 대한 여론 지지율이 낮은 경우 최악의 후보가 당선되는 것을 막기 위해 그나마 나은 차악의 후보에게 표를 던지는 일이 줄어들어 유권자가 진정으로 지지하는 후보에게 투표를 할 수 있다.

 

또한, 다가오는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선거에 참여할 수 있는 연령이 18세(2002년 4월 16일 이전 출생)로 낮아졌다. 선거를 할 수 있는 나이가 2005년 20세에서 19세로 하향된 이래로 15년 만에 18세로 하향된 것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마지막으로 18세의 선거권을 인정한 나라가 되었다. 이와 같은 선거권 연령의 하향으로 다가오는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부터 18세 유권자 53만 7,000여 명(2001년 4월 17일~2002년 4월 16일 출생자)이 선거권을 갖게 되었다.

 

선거권 등 참정권의 행사는 학생 유권자들이 민주주의를 체험하는 중요한 경험이 될 것이다. 따라서 학생 유권자가 국민으로서 정당한 권리를 올바르게 행사할 수 있도록 선거관리위원회의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

 

또한, 선거권의 확대에 따른 교육 현장에서의 혼란을 방지하고, 선거운동의 자유 보장, 수업권과 학습권에 대한 보호를 위해 관계기관들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 상호 긴밀한 협조를 통하여 학생 유권자나 교직원이 공직선거법에 대한 이해부족으로 인하여 선거법을 위반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여야 겠다.

 

거듭 강조하면, 선거는 국민이 정치에 참여하는 가장 기본적인 권리이다. 이와 같은 의의를 갖는 선거는 유권자의 참된 주권의식이 바탕이 되어야 그 결실을 맺을 수 있다.

 

“나 하나쯤이야 투표를 하지 않아도 돼.”, “나는 정치가 싫어.”, “나 하나 투표하지 않는다고 해서 설마 당선자가 바뀌겠어?” 등의 안일한 생각으로 선거권을 너무 쉽게 포기하는 유권자가 많으면 많을수록 그 나라의 민주주의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는 것이다.

 

국민을 대표할 대표자를 뽑는 중요한 일을 앞둔 이 시점에서 도산 안창호 선생이 남긴 “참여하는 사람은 주인이요, 그렇지 않은 사람은 손님이다.”라는 말씀이 더욱 가슴 깊이 다가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다가오는 4월 15일 나는 과연 주인이 될 것인가, 손님이 될 것인가. 선택은 유권자들의 손에 달려있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 경도의..
(서석주 칼럼) 3여 통..
‘구 여수시청사 되..
한국섬중앙회 창립....
(윤문칠 칼럼) “당신..
여수 새로운 명소, ..
올 추석 여수영락공원..
여수시, 추석명절 비..
김회재 의원 구례 성..
‘2021 코리아 오픈 ..
(김용필/여수기행) “하멜의 여수생활은 ..

여수 종포 해변 낭만의 포차 옆엔 하멜 가념관과 하멜..

(서석주 칼럼) 3여 통합 협약서 부정은 통..

통합청사 증축은 여수의 미래를 위한 역사(役事)로 지금..

(윤문칠 칼럼) 경도의 당산(堂山)나무는 역..

아름다운 바다와 유무인도 365개의 섬이 넓은 바다에 꽃..

(서석주 칼럼) 시청 별관 신축은! “미래를..

아름다운 여수에서 태어 났거나 여수에 사는 사람은 여..

발갛게 타오르는 ‘꽃’과 그윽한 ’묵향‘ 여..
민주평통여수시협의회3분기 정기회의 및 통일..
“책속에 길이 있다.” 여수수필문학회, 36번째..
여수시쌍봉종합사회복지관드림스타트 아동에 ..
영취산 송전탑반대 대책위 반대투쟁 해단식.....
여수시 추석맞이 읍‧면‧동 사랑나..
전남도, 추석 ‘랜선 고향여행’ 특별한 관광홍..
주삼동 자생단체 14년째 무연고 묘 벌초 봉사 ..
여수경찰, 추석 맞아 사랑의 손길 북한이탈주민..
“따뜻한 추석 명절 보내세요”여수시 따뜻한 ..
여수시새마을부녀회다문화가정 ‘한가위 전통음..
쌍봉동 통장단협의회추석맞이 위문품 전달
금호미쓰이화학-쌍봉복지관 추석명절 앞두고 ..
화정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개도 어르신 집청소..
(윤문칠 칼럼) “당신은 지역”을 위해 무엇을..
여수시, 공공청사·전통시장 “전화 한 통으로..
여수시, 추석 연휴 ‘무인민원발급기·정부24 ..
여수시, ‘전라남도지사인증 제품 발굴’농수..
여수진남상가, ‘스탬프 투어’ 체험 “골목 ..
김영록 전남도지사 ‘코로나19 2차 긴급민생지..
여수시민사회단체 ‘미평공원 관통도로 건설계..
여수시청년 근속장려금 참여기업 추가 모집
여수시월호동 치매안심마을 벽화 ‘새 단장’
(주)와이엔텍여수시 소외계층에 2천만 원 후원..
여수시 문수동취약계층 40세대에 ‘추석맞이 ..
한화솔루션 여수공장사회복지시설에 2천만 원 ..
여수시, ‘문화재 활용사업 공모 선정’국̷..
“따뜻한 한가위 보내세요” 여수시, 사회복..
김영록 전남도지사전남현안 해결 열쇠 ‘특별법..
기업하기 좋은 여수시 ‘공업용수 확보 행정지..
김영록 전남도지사지역 국회의원과 ‘현안 해결..
여수해경암초에 좌초된 89톤급 어선 구조
최병용 도의원추석 명절 맞아 사회복지시설 위문
여수시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 안전점검
디오션리조트여수시민을 위한 호캉스 상품 출시
9월 한낮엔 여름 여수시 “추석연휴‧가을..
한화솔루션여수공장 남면 봉통마을에 방역물품 ..
전남도, ‘5․18역사해설사’ 신규 양성
여수가 자랑하는 가수 ‘정영필’24일 트롯 앨..
한려동 새마을협의회 사랑 愛 쌀 나눔행사 열어~
(김용필/여수기행) “하멜의 여수생활은 행복..
‘2021 코리아 오픈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 ..
여수시, ‘가사분담 실천 릴레이’ SNS 캠페인..
“웅천동 치안 더부살이 그만”여수시의회, ..
제1회 연안정비사업 우수사례 경진대회 여수시,..
K클래식 주역들, GS칼텍스 예울마루서 베토벤의 ..
강정희 전남도의원 ‘공공갈등관리’ 위한 토론..
‘직무체험, 진로설계’ 고민여수시 온라인 직..
전남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산림치유 프로그램..
여수시어린이 식품 조리‧판매업체 합동 점검


방문자수
  전체 : 192,586,546
  어제 : 42,311
  오늘 : 33,170
  현재 : 498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