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9-19 오후 10:4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19-12-05 오전 8:43:11 입력 뉴스 > 여수뉴스

(김용필/ 역사칼럼)
“황제의 우문, 거문도가 어디에 있는 섬이요”

(우물 속에 갇힌 개구리 임금)



영국함대가 거문도를 점령했으나 고종은 자국의 영토가 어딘지도 몰랐다.

 

▲ 김용필 소설가.

 어전에서 영상과 임금이 독대를 하고 있었다.

 

“전하, 영국이란 코쟁이가 우리영토인 거문도를 점령했다고 합니다.”

 

“영국이 왜 거문도를 점령해요?”

 

“자기 영토로 만들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거문도가 우리 영토라면 대체 어디에 있는 섬이요?”

“저 멀리 남쪽 바다에 외따로 있는 섬이랍니다.”

“그런 곳에 우리 백성이 거주하는 영토라니 금시초문입니다.”

그 신하에 그 임금의 우문 일 답이었다.

 

1885년 4월 6일, 영국의 해밀턴 함대가 거문도를 무단 점령했다. 영국은 이 사실을 중국의 이홍장에게 전달했다. 이홍장은 조선에 알렸다.

영국의 동양무력함대 3척이 300여명의 무장 해군을 거느리고 거문도에 입성했습니다.

 

1845년 대영함대의 에드워드 벌처 제독이 이미 거문도의 지리적인 탐사를 마치고 조차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러시아가 블라디보스토크에 부동항을 건설하고 조선의 땅과 바다를 측량하여 침략의 발판을 만들어 놓고 대한해협을 오가면 조선공략 준비를 마쳤다.

 

조선은 까마득히 몰랐다. 대영제국의 글래드스톤 수상이 러시아의 남진을 막기 위하여 해밀턴 장군에게 명하여 1885년 거문도를 점령하였다.

 

조선은 아무 것도 모르고 있었다. 이에 러시아가 강력하게 저항하였다. 러시아는 그보다 먼저 1884년 조.러 협약에 의하여 함경도 경흥을 무한조차 한다는 협약에 조인을 한 상태였다.

“러시아가 왜 우리 땅을 조차한답니까?”

“어장을 만드나 봅니다.”

“바다에서 고길 잡으면 되지 땅을 왜 빌려요.”

 

그러나 러시아는 조선의 경흥을 자기 영토로 만든 것이다. 따라서 러시아는 중국의 이홍장을 시켜 영국의 거문도 점령을 방해 하였다. 이에 이홍장이 조선 조정에 알렸다.

“영국이 조선의 거문도를 점령 하였으니 대처하시오.”

“거문도가 어디에 있는 섬인가요?”

고종이 이홍장이 보낸 사신에게 물었다.

“나도 모르오.”

 

영국은 거문도를 관할하는 흥양(고흥)군수에게 무단 점령을 알렸으나 흥양 군수가 목숨이 두려워 조정에 알리지 않은 사태로 이루어진 우화였다.

 

마침내 중국과 영국. 러시아 대표들이 회담을 열었다. 그 자리에 일본과 조선의 김윤식, 심순택이 방청객으로 앉아 있었다.

“당장 거문도에서 병력을 철수하세요.”

러시아 라디젠스키 대사가 강경발언을 하였다.

“웃기지 마세요, 당장 조선의 경흥 땅을 반환하시오.”

영국의 애스틴 함장이 대응하였다.

 

“그건 조선과 협약하여 조차하기로 했습니다.”

“러시아가 조선의 침략을 중단하고 대한해협으로 함대를 보내지 않으면 철수하겠소.”

“그렇게 하십시오.”

중국의 이홍장이 대변하였다.

 

“알겠소, 러시아는 앞으로 10년 동안 조선과 대한해협과 동서남해의 지질탐사를 중단하겠소이다.”

라디젠스키 대사가 말했다.

“그렇다면 영국도 병력을 철수 하겠소.”

 

마침내 영국은 1년 반 동안 거문도를 점령하고 1887년 2월 5일에 병력을 철수 하였다. 영국이 거문도를 철수한 후 일본은 슬그머니 거문도로 들어와서 군사 기지를 구축하였다.

 

고종이 심순택 영의정에게 물었다.

“영상은 거문도가 어딘지 아세요.”

“모릅니다.”

“대체 얼마나 경치가 좋은 섬인데 영국이 탐을 내는 거요?”

“남해안의 비경인가 합니다.”

 

어리석은 임금과 영상의 대화였다. 조선말 조정은 국토가 어디며 국경이 뭔지도 몰랐고 긋지도 않았다. 한심하기 그지없는 조정이었다. 글쎄, 영국이 거문도를 무단 점령하고 민간인과 교섭을 하였다.

 

흥양군수는 외교 문서가 뭔지도 모르고 직권으로 약정서를 폐기 했다.

 

사건이 끝난 후에도 고종과 조정은 거문도가 어디에 있는지 알지 못했다. 서양등 대영제국은 지구촌 섬까지 답사하며 영토개발에 병력을 투입하는 시대에 조선은 5천년 깊은 우물 속에 살아가는 개구리 였다.

 

군주는 영토를 확고히 하고 철통같이 국경을 지켜야 한다. 거문도는 전남 여수시에 속한 섬이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서석주 칼럼) 시청 ..
(서석주 칼럼) 3여 통..
여수시, ‘낭만포차’ ..
‘구 여수시청사 되..
한국섬중앙회 창립....
(윤문칠 칼럼) 경도의..
전남도, 밤사이 ‘코..
전남도, AI 예방 철..
여수시, 전세버스̷..
여수시 공무원구례R..
(윤문칠 칼럼) 경도의 당산(堂山)나무는 역..

아름다운 바다와 유무인도 365개의 섬이 넓은 바다에 꽃..

(서석주 칼럼) 시청 별관 신축은! “미래를..

아름다운 여수에서 태어 났거나 여수에 사는 사람은 여..

(김용필/ 역사조명) “임진왜란 승전 종결..

정유재란, 왜병은 3년 동안 휴전협정을 무시하고 재침의..

(윤문칠 칼럼) “황금어장에” 해상풍력이~~!!

바다가 미래라는 선조들의 지혜와 삶으로 생활해 왔던 ..

여수시청 롤러팀 회장배 롤러대회 3개 메달 획..
김영록 전남도지사 “미래 주역 청년 활동 적극..
쌍봉동주민자치위원회 구례군 수재민에 ‘멸치..
최병용 도의원 ‘전라선고속철도 국가계획 반영..
‘코로나 바이러스’ 소독 분무방식보다 닦아..
여수시 둔덕동지사체고령어르신 ‘장수사진 촬..
여수해경녹동 조종면허 PC시험장 일정 축소키로
여수시 여서동코로나19극복 사랑의 반찬 나눔 행사
고용진 여수시의원민주당 전남도당 청년위원장..
여수시 묘도동주민센터 친환경 목조 쓰레기 집..
전남도, 올 ‘도시재생뉴딜 공모’ 1,160억 선..
서원디앤씨(주) 시전동과 쌍봉동에 라면 200상..
LG화학 SM공장 봉사단 시전동 독거노인 후원
여수시 시 의회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 ..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시 저소득층에 1500만원..
한전공대 정상개교교사 확보 방안 마련
대교동 주민자치위원회 예암산에 ‘명품 수국..
전남도의회 여순사건 특별위원회‘특별법 제정..
여수 거문도 해상요트-화물선간 충돌
전남대 김응삼 교수 공동연구팀 ‘초미세 플라..
여수시 곳곳행복천사가게 늘어 ‘훈훈’
주철현 국회의원태풍 호우 해양쓰레기 처리예산 ..
전남 무안국제공항 ‘글로벌 비상’ 준비 착착
소방서 없는 작은 섬마을 남면 연도 “소화기 ..
해양경찰 간부후보생해양환경 정화활동으로 구슬땀
주삼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취약계층 집수리 봉사..
전남도, ‘공적마스크’ 판매 ‘약사회’ 감사..
한려동 새마을협의회박람회장 주변 청결활동 추진
여수시 동문동지사체추석맞이 ‘행복반찬, 행..
(윤문칠 칼럼) 경도의 당산(堂山)나무는 역사 ..
코스모스 만개한 시전동가을 정취 ‘물씬’
여수시, 추석 성수식품 유통‧판매‧..
고3 대입 수시 면접 여수시와 함께 ‘완벽 대비’
김회재 의원, 버스이용객 편의 개선예산 7억 원..
전남도, 돌풍 등 기상특보 대비 ‘안전장비’ 지원
여수해경추석맞이 민생침해 범죄 집중 단속
여서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밥한상꾸러미’ ..
화정면 개도마을익명의 후원자 ‘따뜻한 기증’
거북선로타리클럽월호동에 이웃사랑 나눔 활동
시전동복지기동대화성전력(주)과 LED 전등교체..
여수시의회 여순사건 특별법 조속 제정 ‘한목..
거명부동산‧모이핀 만덕동에 추석 후원물..
강재헌 의원, 구여수청사 되찾기 ‘제동’ “..
권오봉 여수시장 “코로나19 청정여수는 시민 ..
‘구 여수시청사 되찾기’ 전단지 반박여수시,..
여수시, 추석명절 비대면 ‘벌초대행 서비스’..
여수 한영대학교코로나19 특별 장학금 총 1억원..
전남도, 광양만권 산단 대개조미래 신산업 육성
여수시, 9월 재산세 부과10월 5일까지 납부
전남혁신센터침체된 전남 수출기업 지원 나서


방문자수
  전체 : 192,284,523
  어제 : 47,495
  오늘 : 2,274
  현재 : 522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