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0-18 오후 4:3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19-09-29 오후 9:43:40 입력 뉴스 > 관광여행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팡파레~
27일 화려한 개막...10일간 대장정



 

대한민국 글로벌 축제인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9’와 ‘제48회 안동민속축제’가 지난 27일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23회째를 맞은 이번 탈춤페스티벌은 ‘여성의 탈, 탈 속의 여성’이란 주제로 화려한 영상과 조명, 현란한 음악(EDM)과 무대 그리고 특수효과로 이색적인 개막의 장을 열었다.

 

올해는 12개국 13개 단체의 외국공연팀과 12개의 국가무형문화재 탈춤, 3개의 마당극과 더불어 80여팀의 자유참가작 공연이 10일간 계속 펼쳐진다.

 

약 800년 전부터 하회마을에서 전승되어 온 하회별신굿탈놀이.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기 위해 놀던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안동을 대표하는 축제 콘텐츠인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로 태어났다.

 

1997년 10월 제1회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개최된 이래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탈이 가진 문화적 보편성과 탈춤이 가진 창작의 가능성에 주목해 오고 있다.

 

탈과 탈춤은 인간의 삶이 시작되던 고대부터 있어 왔고, 인간의 삶 속에서 병을 낫게 하거나, 신을 만나거나, 전쟁에서 용기를 얻는 등 집단 혹은 개인을 위한 다양한 용도로 활용됐고 현재까지 전승돼왔다.

 

특히 탈과 탈춤이 가진 여러 가지 기능 중 ‘탈의 익명성’은 현대인들에게 비일상의 폭발적 경험을 선물하기에 충분한 문화 콘텐츠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을 통해 실현됐다.

 

  <사진으로 보는 개막식>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 ‘침묵..
여수시미세먼지 민간..
여수공고전국기능경..
여수 서시장 주변시장..
김용필소설/ 여순사건..
‘눈 가리고 아웅’ ..
주승용 부의장, 터널 ..
여수해양경찰서, 임..
남해화학 사내하청 ..
휴일 광양여수항 사건..
(윤문칠 칼럼) ‘침묵의 사이렌’ 소리!!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을 위해 반드시 국가추념일로 제..

(김용필/역사조명10) “노량해전과 트라팔..

임진왜란의 정의를 아직도 명확하지 못하다. 명나라 사..

(윤문칠 칼럼)麗水 봉화산 ‘편백 치유 산..

여수시 봉화산 산림욕장(미평 수원지)은 미평동 삼거리..

(윤문칠 칼럼) 여수麗水의 108돌탑!

영취산 흥국사 계곡 주변, 붉은 꽃무릇 군락지를 이루고..



방문자수
  전체 : 174,086,431
  어제 : 54,360
  오늘 : 21,502
  현재 : 45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