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8-23 오후 2:5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18-05-08 오후 3:20:28 입력 뉴스 > 사설&칼럼

(김용필/ 칼럼)
“여.순사건의 명예 회복을 촉구 한다”



  1. 여.순 사건은 국가의 책임

 

▲ 김용필 소설가(여수출신)

 일전에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보상이 이루어 지지 않았다는 보도가 있었다.

 

젊은이들은 여.순 사건이 무엇인지 그 내막을 잘 모른다는 것이다.

 

벌써 70년 전의 일이다. 당시 피해자 가족들은 불명예와 슬픔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데 대부분 사람들은 그 사건을 잊어가고 있다.

 

정부 통계에 의하면 반란군에 의한 경찰 및 우익의 피해자는 5백여 명이었고

 

진압 과정에서 무고한 여수, 순천 지역의 민간인 2,500에서 5,000여명이 희생 되었고 3,800여명이 실종 되었다. 그러나 그보다 훨씬 많은 민간인이 희생 되었다는 시민들의 주장이다.

 

현재 여.순사건 진상위원회가 발족하여 지역민과 더불어 피해자 명예회복과 보상을 축구하고 있다.

 

군부 내 반란으로 얼울한 민간인이 희생당했다. 그런데 마치 이 지방 민간인이 반란을 주도한 것처럼 계엄령을 선포하고 반란에 동조한 의심 용의자를 학살한 사건이었다.

 

제주사건 같은 이념 대결의 구도를 막자는 방편에서 무수한 사람들이 희생 되었다. 건국 과정에서 빚어진 진통이라고 하더라도 국가가 국민에게 저지른 피해는 상황이 어떠했건 가해자인 국가가 피해 국민에게 반듯이 잘못을 인정하고 책임과 보상을 해주는 것이 국가의 의무인 것이다.

 

제주 4.3사건이나 거창 사건은 진상이 규명되어 피해자 보상이 이루어 졌다. 그런데 여순 사건은 아직도 진상규명은커녕 피해자 파악이나 보상도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고 있음이 안타깝다.

 

정부에선 여순사건 피해 보상 건을 국희에 제출 했으나 국희의 승인을 받지 못해 답보 상태라고 변명하고 있다.

 

  2. 사건의 내막

 

여.순 반란 사건의 비극은 이러했다. 1948년 10월 19일 전라남도 여수시 신월리에 주둔하고 있던 14연대의 군인 2,000여 명이 제주 4·3 사건 파견 진압 명령을 거부하고

 

중위 김지회등 남로당 군인들이 친일파 처단과 조국통일을 내걸고 저녁 8시경 무기고와 탄약고를 점령하고 비상 나팔을 불어 전 연대 병력을 집결시킨 후 선동과 위협으로 무장 반란을 일으켜 시내로 진입하였다.

 

좌익 반란군은 여수·순천의 경찰서와 관공서를 순식간에 장악하고 경찰, 공무원, 우익 인사를 처형하였다. 반란군은 광양· 곡성· 구례· 벌교· 고흥 등 전라남도 동부 6개 지방을 장악하였다.

 

초기 진압 작전이 실패하자 정부는 여.순 지구에 계엄령을 선포하고 광주에 5개 연대의 반군 토벌 전투사령부를 설치하였다. 미국 군사고문단의 지휘 아래 장갑차와 박격포 등을 동원한 소탕 작전으로 여수. 순천을 탈환하였다. 반란군은 거의 사살되었고 나머진 지리산으로 도망을 하였다.

 

그런데 진압군은 여수 앞바다에 미군 함정을 세워놓고 무차별 포탄을 시내의 민가에 퍼부었다. 이미 반란군이 빠져나간 도시에서 포탄을 퍼부었던 것이다.

 

그리고 계엄군은 반란군과 동조한 자를 색출한다며 가가호호를 방문하여 우익들이 저놈이라고 손가락질만 하면 반란군에 협조를 했던 용의자로 간주하여 현장에서 사살하였다.

 

  3. 국가적 차원에서 피해자 명예회복과 보상이 속히 이루어져야 한다.

 

여.순 사건은 군부 반란인데 많은 여수. 순천 시민들이 억울한 학살을 당한 것이다. 군부 내 반란으로 빚어진 사건인데 당시 정부는 여수. 순천 시민이 반란 집단이라고 계엄령을 내려 무자비하게 학살을 했던 것이다.

 

그 후 여수. 순천 시민들은 억울한 죽음을 호소하며 국가에 진상규명은 물론 피해자 명예회복과 보상을 해달라고 요구 하였다. 그러나 진상규명이나 보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정부는 국가의 잘못 임을 인정하고 보상을 해 줘야 하는 것이다.

 

문제는 군부 내 반란인데 당시 자유당 정부는 여수. 순천 시민을 빨갱이 집단으로 몰아 계엄령을 내리고 빨갱이 색출이란 미명아래 용의자를 만들어 집단 처형했던 불명예를 회복시켜 줘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국가 차원에서 그에 상응한 보상을 해줘야 한다. 여수.순천 시민은 여순사건 규명 조사 위원회를 만들어 억울하게 죽은 분들을 위로하는 위령탑을 세워 역사의 교훈으로 남겨야 할 것이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 麗水를..
2019 여수마칭페스티..
사회공헌 앞장서는 ..
주승용 국회부의장, ..
(김용필/ 칼럼) “다..
섬의 날 ‘썸 페스티..
여수공고 2019 취업바..
아직도 끝나지 않은 ..
7080 추억 물씬~흥국..
여수 순신광장 ‘얼음..
(윤문칠 칼럼) 麗水를 사랑하는 기부천사의..

매년 명절이 다가오면 시청 회의실에서 소외된 이웃을 ..

(김용필/ 칼럼) “다시 친일파가 되려는가?”

일분은 언제나 정한론의 꿈을 버리지 않는다. 임진왜란..

(윤문칠 칼럼)비상식적 일본, 경제보복과 ..

일본이 우리나라를 침략하여 한 민족의 정기(精氣)를 ..

(김용필/여름의 공감) “여수 밤바다 낭만..

자정이 가까워져 오는 시간이었다. 여수 밤바다 낭만포..

여수시의회낙포부두 리뉴얼사업 예타 통과 ‘..
여수시‘국제웹영화제 관계자 초청 팸투어’ 진행
여수시, ‘중장기 보육발전 계획 용역 중간보..
쌍봉동 주민자치위 ‘NO재팬 캠페인’ 펼쳐 ~
여수한영대학교, ‘대학혁신지원사업’ 성공적..
(주)이터널건설여천동에 쌀 50만 원 상당 후원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사업 예타 통과 여수산..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보조금 ‘추가 지원’
여수시‘청렴 강화‧음주운전 예방 교육’..
전남도의회 “KBS 지역방송국 구조조정” 중단..
여수시, 가족 공감 뮤지컬 ‘비커밍 맘 2’ 무..
여수시, ‘학교급식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
여수 진남상가 공영주차장 본격 운영주차난 해..
여수시 학부모등하굣길 안심서비스 ‘매우 만족’
무안국제공항백두산 관문 中 연길 하늘길 열려...
여수시민협, 시내버스 실태조사 결과 운전자 ..
신혼부부·다자녀가정 여수시, 대출이자 지원 ..
인도네시아 해양경찰 사령관 해양경찰교육원 방문
여수시, 23일부터 1008가구 사회조사
2019 여수마칭페스티벌 추진위원장에 박이남 선임
권오봉 시장녹색어머니회와 교통안전 방안 논의
진조크루‧고래야23일 여수서 ‘리듬 오브..
사회공헌 앞장서는 ‘부영그룹’ 국내 500대 기..
여수 미평 봉화산 삼림욕장 ‘무장애나눔길’ 조성
부영그룹한전공대 설립 부지 전체 기부 약정
여수서, ‘백심리상담소 백운자 소장’ 초청 ..
‘장애인시설 무연고 사망자 35% 차지!’ 최도..
임산부.영유아 프로그램 수강생 추가 모집
여수시 화양면 대옥.장등마을 사랑의 우편함 달기
세계한민족 유라시아 자동차대장정 전남 순례.....
여수밤바다에서 23~25일 ‘국제버스킹 페스티벌’
㈜지에이건설여수어르신문화체육센터 2천만 원..
7만 7천 톤급 ‘썬프린세스호’ 여수크루즈항 ..
여수해수청여수신항 서방파제 보강사업 완료
7080 추억 물씬~흥국상가 골목야시장 24일 재개장
여수해경바다에 빠진 모자(母子) 극적 구조
여수시 서강동착한가게·가정에 행복천사 현판..
전남도 유기농명인 김성래․조효익 씨 지정
광림동 주민자치위원회 취약계층 집수리 봉사
전남도, 2020년 ‘가고 싶은 섬’ 가꾸기 공모
소라면, 당촌 마을회관 준공식 열어
여수공고 2019 취업바람 시원하게 솔솔~~
“약물중독 환자 최근 5년간 77,000명” 최도자..
김영록 전남도지사코레일에 전라선 KTX 증편 요청
19일 여순사건 재심재판 세 번째 공판 ‘공소..
여수청소년 기자단 ‘청진기’ 일제강점기 지역..
전남명품수산물 2019 한가위 명절 선물 상품전..
제74주년 광복절여수시 전역 ‘태극기 펄럭’
‘제9회 아시안 요가스포츠챔피언십’ 9월 여수..
여수박람회장에서 신나는『힙합페스티벌』을 ..


방문자수
  전체 : 170,653,256
  어제 : 56,827
  오늘 : 34,801
  현재 : 54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